굿데이뉴스 해양/수산섹션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최종편집일: 2023-12-03 16:27:43
자치/행정
정치
사회
해양/수산
문화/교육
스포츠
경조사
뉴스홈 > 뉴스섹션 > 해양/수산 [총 개]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김종욱 해양경찰청장, 남해안 민생접점 치안...
통영 관내 낚시(어선·레저) 관계자와의 소통간담회 실...
김종욱 해양경찰청장은 12월 1일 민생접점 치안현장 점검의 일환으로 겨울철 낚시어선 사고를 예방하고 안전한 낚시 문화 조성을 위해 고성수협 회의실에서 『통영 관내 낚시(어선·레저) 관계자와의 간담회』를 가졌다. 해경은 간담회에 한국낚시어선협회... [2023-12-03]
굴수하식수협, 백미10kg 60포 기탁
통영시 굴수하식수산업협동조합(조합장 지홍태)은 29일 면사무소를 방문해 지난 지난 24일 개최한‘2023년 생굴 초매식’에서 받은 축하 쌀 화환 백미(10kg) 60포(200만원 상당)를 관내 소외된 이웃들을 위해 써 달라며 기탁했다. 통영시의 대표 해산... [2023-11-29]
삼삼물산㈜ 인재육성기금 500만 원 기탁
통영시에 소재한 종합수산식품기업 삼삼물산㈜은 지난 28일 통영시를 방문해 지역의 인재를 육성하는데 보탬이 되고자 인재육성기금 500만 원을 기탁했다. 삼삼물산㈜은 1976년 3월 창립해 40여 년 동안 굴을 포함한 최정상급 품질의 수산물 유통의 노하우를 바... [2023-11-29]
통영시 연안어선 감척사업 62억원 추가 확보
한국해양소년단경남남부연맹, 인재육성기금 기탁
통영해경, 어린이 대상 직업체험 및 함정공개 행사 가...

서부경남권 외국인 마약 유통 조직 등 6명 검...
3명 구속
통영해양경찰서(서장 주용현)은 마약류관리법에 지정한 향정신성의약품인 엑스터시 및 케타민을 서부경남권(통영・진주・고성・함안 등) 일원으로 유통한 마약류 유통 상선 및 판매책과 투약자 등 외국인 마약사범 총 6명 검거, 그 중 3명을 구속 송치했다. 마약류 유통 상선 A씨(28세, 남, 외국인)는...
제 목 등록날짜
[해양/수산] 김종욱 해양경찰청장, 남해안 민생접점 치... (2023-12-03 08:58:19)
[해양/수산] 굴수하식수협, 백미10kg 60포 기탁 (2023-11-29 16:31:56)
[해양/수산] 삼삼물산㈜ 인재육성기금 500만 원 기탁 (2023-11-29 16:22:42)
[해양/수산] 통영시 연안어선 감척사업 62억원 추가 확... (2023-11-27 14:27:50)
[해양/수산] 한국해양소년단경남남부연맹, 인재육성기금... (2023-11-24 14:19:56)
[해양/수산] 통영해경, 어린이 대상 직업체험 및 함정공... (2023-11-17 11:08:57)
[해양/수산] 서부경남권 외국인 마약 유통 조직 등 6명 ... (2023-11-16 10:44:06)
[해양/수산] 제27회 한려수도 굴 축제... (2023-11-13 10:15:42)
[해양/수산] 남해해경청장, 낚시어선 안전관리 및 민생... (2023-11-10 13:18:36)
[해양/수산] 근해장어통발업계 조업 중단 및 자체 휴어 ... (2023-11-10 10:06:06)
[1][2][3][4][5][6][7][8][9][10]..
최근 인기기사





검색된 설문이 없습니다.
기사 제보 받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인터넷신문 | 제호 : 굿데이뉴스 | 발행소 : 경남 통영시 북신염전길 27 (북신동 564-4번지)
등록번호 : 경남 아00080 호 | 등록일 : 2009년 8월 24일 | 발행일자 : 2009년 8월 24일
발행인 : 백진우 | 편집인 : 김청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청규
전화번호 : 055-646-6089 | 휴대전화 : 010-9056-6089 | 팩스 : 055-646-6089 | 전자우편 : kcally@hanmail.net
굿데이뉴스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후원계좌 : (농협) 302-0867-1177-81 백진우

Copyright(c) 2023 굿데이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