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데이뉴스 : 통영연극예술축제,‘삶 내음’주제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최종편집일: 2019-12-08 06:54:56
뉴스홈 > 뉴스섹션 > 문화/교육
2019년07월01일 15시30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통영연극예술축제,‘삶 내음’주제
7월12일~21일까지


 2019 통영연극예술축제가 ‘삶 내음’을 주제로 오는 7월12일부터 7월21일까지 열흘간 통영시민문화회관 및 벅수골소극장에서 개최한다.

 올해 통영연극예술축제는 인간의 삶 내음 나는 문화자원의 다양한 재료를 활용하여 인간의 자연스러운 아름다움을 담아 스토리텔링하고 무대화하여 서로의 우리가 연극으로 하나 되어 인간이 있는, 사람이 있는. 예술정신이 살아있는 즐거운 한마당축제가 될 것이다.

 통영연극예술축제에서 결코 빠질 수 없는 프로그램 중 하나인 공식참가작품 TTAF스테이지는 전국연극단체와의 교류, 이 시대가 꼭 주목해야할 공연, 작품들로 구성되어있다.
 
이 시대가 꼭 주목해야할 작품들을 살펴보면 

 첫 번째 작품 극발전소 301의 ‘만리향’은 개막작품으로 중국음식점의 한 가족의 이야기를 대중적이며 사실적으로 풀어냈으며 2014년도 서울연극제 대상, 희곡상, 연출상, 신인연기상을 수상한 작품이다. 

 두 번째 작품으로 극단 유목민의 ‘메데아 환타지’는 고대 희랍비극을 현대적 언어의 이미지로 독특한 연출기법으로 만들어졌으며 2019년 루마니아 바벨연극페스티벌에 공식 초청받아 베스트 연출상을 수상한 작품이기도 하다.

 세 번째 작품으로 극단 민예의 ‘꽃신_구절초’는 근현대사 100년의 역사를 슬픔을 웃음으로 승화시키고 여성의 시각에서 바라본 연극이다. 

 네 번쩨 작품으로 연극집단 반의 ‘#엘렉트라’는  그리스 비극 엘렉트라를 현대적으로 재조명하였으며 고대 그리스와 현 시대를 아우르는 알기 쉽고 재미있게 풀어낸 창작극이다.

 다섯 번째 작품으로 극단 이루마의 ‘당신만이’는 2019년 경남공연장상주단체 육성지원 레퍼토리공연으로 일상속의 재미와 감동, 온 가족이 함께 소통, 공감할 수 있는 따뜻한 음악극이다. 

 마지막 작품으로 한국연극협회 통영지부의 ‘나의 아름다운 백합’은 주요무형문화재 10호 통영나전칠기 문화자원을 소재로 한 통영문화콘텐츠 작품이며 작년 통영연극예술축제 희곡상을 수상한 작품으로 초연으로 무대에 펼쳐진다.

 통영연극예술축제위원회는 통영은 신연극의 태동과 발전에서 결코 빠질 수 없는 신연극의 요람지이며 이와 같은 통영의 연극예술자산과 전국의 다양한 형식의 연극예술과의 교류, 이 시대가 주목해야 할 연극 및 연극인을 발굴, 지원하여 독창적 연극축제로 구축하고자 한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김청규 (kcally@hanmail.net)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문화/교육섹션 목록으로
[문화/교육]통영블루웨이브여...
[문화/교육]...
[문화/교육]...
[문화/교육]동원고 졸업생 최...
[문화/교육]지역공동체 활성화...
 

이름 비밀번호
다음기사 : 건강십리걷기 연화, 우도 섬 탐방 (2019-07-01 15:37:46)
이전기사 : ‘조성진과 친구들’티켓 예매 전석 매진 (2019-07-01 06:33:32)
최근 인기기사





검색된 설문이 없습니다.
기사 제보 받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인터넷신문 | 제호 : 굿데이뉴스 | 발행소 : 경남 통영시 북신염전길 27 (북신동 564-4번지)
등록번호 : 경남 아00080 호 | 등록일 : 2009년 8월 24일 | 발행일자 : 2009년 8월 24일
발행인 : 백진우 | 편집인 : 김청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청규
전화번호 : 055-646-6089 | 휴대전화 : 010-9056-6089 | 팩스 : 055-646-6089 | 전자우편 : kcally@hanmail.net
굿데이뉴스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후원계좌 : (농협) 302-0867-1177-81 백진우

Copyright(c) 2019 굿데이뉴스 All rights reserved.